• 최종편집 2023-01-18(금)

가벼운 웃음 뒤에 숨겨진 뜨거운 메시지, 연극 ‘나는 오늘 그 사람을 죽인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는 9월 30일(금) 공상집단 뚱딴지(대표 황이선)가 신작 2인극 「나는 오늘 그 사람을 죽인다.」를 선보인다. 극장은 화성시 소재 노작홍사용문학관 산유화극장이다. 

 

noname01.jpg

 

여온 작, 연출로 제작된 연극 「나는 오늘 그 사람을 죽인다」는 노작홍사용창작 단만극제 선정 작품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목욕탕이라는 한정된 장소와 시간 속에서 친숙하고도 특별한 가족의 이야기를 다룬다.


여온 연출은, “가족이라는 울타리는 치유하는 공동체의 역할과 동시에 깊은 상처를 안겨주는 대상이 되기도 한다. 많은 매체에서는 가족이야말로 힘의 근원, 행복의 원천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가족만큼 개인의 인생에 큰 상처를 주는 집단도 없다. 가장 행복한 순간도 가족에게서 비롯되지만, 도저히 아무에게도 털어놓을 수 없는 깊은 상처도 가족으로부터 발생한다.” 며 본 작품을 통해 “또 다른 관점에서의 가족에 대한 이해, 그리고 위로를 얻길 바란다.”고 소회를 밝혔다.


연극 「나는 오늘 그 사람을 죽인다」는 박세화, 이의령 배우가 출연한다.


예매처 : https://docs.google.com/forms/d/1i6whaUzIIO8t8nA9Sc0ZvKwGjtLNYX5EovFYTXJoDSA/viewform?edit_requested=true

(선착순 40매 제한)

전체댓글 0

  • 486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가벼운 웃음 뒤에 숨겨진 뜨거운 메시지, 연극 ‘나는 오늘 그 사람을 죽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