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1(화)

2주, 18회만의 공연을 남겨둔 뮤지컬 ‘아이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디즈니 씨어트리컬 프로덕션 제작, 팝의 거장 엘튼 존과 뮤지컬 음악의 전설 팀 라이스가 탄생시킨 뮤지컬 <아이다> 더 그랜드 피날레 시즌의 서울 공연이 종연까지 단 2주, 18회 공연만을 남기고 있다.

 

뮤지컬 <아이다>는 우리나라에서 2005년 초연된 이후 지금까지 총 5번의 시즌 동안 누적 공연 838회, 누적 관객 87만 3천여 명, 610억 매출을 거두며 15년, 긴 항해의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뮤지컬 <아이다>는 옥주현, 배해선, 이건명, 이석준, 김호영 (초연) 정선아, 김우형 (2010년), 차지연, 쏘냐, 김준현 (2012 년), 윤공주, 아이비, 장은아, 민우혁 (2016 년), 전나영, 최재림 (2019년) 등 당대를 대표하는 주연배우들과, 극상의 난이도를 지닌 안무와 연기를 소화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앙상블들이 함께 해왔다. <아이다> 앙상블을 거쳐 주연으로 성장한 배우도 김보경, 김소향, 박송권 등이 있으며 가수 출신이지만 <아이다>로 데뷔하여 한국 뮤지컬의 큰 배우로 성장한 옥주현, 어떤 뒷배가 없는 순수 뮤지컬 배우로서 <아이다>로만 뮤지컬어워즈에서 여우주연상을 2번 수상한 정선아를 배출하는 등 이 작품은 배우들의 역량을 증폭시키고 부각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2005년부터 역대 뮤지컬 시상식에서 기술상을 제외한 남녀주연상 등 배우에게 주어지는 상만 7개를 수상할 정도였고 올해도 한국뮤지컬대상에서 앙상블 상을 수상하며 이를 입증했다.

 

2019 뮤지컬 아이다_공연 사진.jpg


또한 세계 최고의 무대와 의상 디자이너로 칭송 받는 밥 크로울리, 조명 디자이너 나타샤 카츠가 만들어낸 환상적인 무대, 의상, 조명은 6주 이상의 긴 셋업 일정에 걸맞게 가장 수준 높은 무대 메커니즘으로 완성되었고, 지난 15년 동안 타 공연에 지대한 영향력과 영감을 불어넣었다. 브로드웨이에서 탄생한 후 20년이 지난 지금도 가장 환상적인 무대 메커니즘을 가진 공연 중의 하나로 손꼽히며 관객들에게도 큰 만족을 선사하고 있다.

 

뮤지컬 <아이다>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유행으로 전 국민의 활동이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공연장 내 방역과 배우 스태프들의 청결유지, 마스크 항시 착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모든 배우 스태프도 어려운 시기에 공연을 찾아주시는 관객들을 위해 또 <아이다>의 아름다운 마지막을 위해 오늘도 최선의 노력을 다 하고 있다. 
매 공연, 관객들은 기립박수로서 환호하고 있으며 주 예매처 인터파크 관객평에는 ‘보고 있는 중에도 계속 보고 싶은 작품(fkr***)’ ‘처음부터 끝까지, 음악도 안무도 무대도 조명도 캐스팅 앙상블 연출 스토리, 뭐하나 빠지지 않고 완벽한 작품(bbdk***)’ ‘아이다 명성이 자자한 이유가 있었네요. 마지막이라니 아쉽습니다. 못 보신 분들 막 내리기 전에 꼭 보시길(jhj***)’ 등의 찬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이러한 성공에 힘입어 뮤지컬 <아이다>는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부산 지역공연 유치라는 성과를 거두게 되었다.


한편 뮤지컬 <아이다> 서울 공연은 2월 23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전체댓글 0

  • 2124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주, 18회만의 공연을 남겨둔 뮤지컬 ‘아이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