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19(토)

욕망의 가치를 부여할 수 있는 인간이라면, 존재하지 않는 것에도 가치를 부여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의문에서 시작된 낭독극 ‘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낭독극 <알>이 ‘소극장 공유’에서 공연된다. 이 공연은 다양한 분야에서 종횡무진 활동하고 있는 극발전소301 김성진 작가의 희곡이다. 욕망의 가치를 부여할 수 있는 인간이라면, 존재하지 않는 것에도 가치를 부여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의문에서 시작된 이 작품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산실 사전제작활동 지원사업에 선정된 작품이기도 하다.

 

알 포스터.jpg

 

육지에서 멀리 떨어져있는 ‘잠재도’라는 섬에 한 박사가 ‘보이지 않는 알’을 가져오며 <알>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박사는 이 투명 알에 투자를 하게 되면 엄청난 부가가치를 창출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마을 사람들에게 이야기하게 되고 마을 사람들은 박사의 말에 서로 앞다투어 투자를 하는 내용으로 예술성과 대중성의 융화를 모색하며 신선한 창작극을 만들어내겠다는 취지로 만들어진 전문 창작극단 ‘몽중자각’의 작품이다.


이 작품은 우화적인 요소와 리얼리즘적 요소를 함께 가지고 있다는 특징이 있다.

동화책에서나 볼 법한 소재를 섬마을 사람들의 리얼리티한 대사로 풀어내면서 관객들로 하여금 신선한 재미를 얻어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 작품은 이 세상 모든 것은 허상에 불과하다는 허무주의적 관점에서 근본적인 인간의 행복과 삶에 대한 가치관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고 있다. 낭독극 <알>은 판타지적인 투명 알이라는 오브제를 통해서 마을 사람들의 심리를 묘사하고 있다. 


욕망의 가치를 부여할 수 있는 인간이라면, 존재하지 않는 것에도 가치를 부여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의문에서 시작된 낭독극 <알>은 신현종, 장용철, 이성순, 전은주, 박수연, 박다미, 이주희, 유명진, 지성준 배우가 무대를 채운다.


낭독극 <알>은 8월 24일부터 8월 28일까지 소극장 공유에서 공연된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85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욕망의 가치를 부여할 수 있는 인간이라면, 존재하지 않는 것에도 가치를 부여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의문에서 시작된 낭독극 ‘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