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19(토)

꿈을 향한 집념이 이뤄낸 기적! 뮤지컬 ‘오션스’

세상을 향한 장보고의 끝없는 여정 담은 뮤지컬 ‘오션스’, 4일 쇼케이스 마쳐! 폭발적인 호응!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9.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해상왕 ‘장보고’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새로운 창작 뮤지컬 '오션스’가 지난 4일 역사적인 쇼케이스를 마쳤다. 

 

1.jpg

 

동방 국제 무역의 패권을 장악했던 '해상왕' 장보고를 주인공으로 한 뮤지컬 '오션스'의 쇼케이스가 지난 4일 코엑스아티움에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뮤지컬 '마타하리', '웃는 남자', '엑스칼리버', '프리다' 등 다양한 창작 뮤지컬을 선보이며 폭발적인 호응을 얻은 EMK뮤지컬컴퍼니의 새로운 창작 뮤지컬 '오션스'는 이번 쇼케이스를 통해 또 하나의 새로운 K-뮤지컬의 가능성을 입증했다는 평을 받았다.

쇼케이스로 첫선을 보였음에도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 작품은 9.6이라는 놀라운 관객 평점을 기록했다. “쇼케이스인 점이 놀랍기도하고 얼른 다음 공연을 볼 수 없어 아쉽기도 했다. 조만간 더욱 단단해진 초연으로 만나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하게 들고 기다려진다.”, “어른, 아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종합선물세트 같은 공연이다.“, “눈앞의 바다, 쏟아지는 별을 보는 듯한 세련된 무대 영상과 파워풀한 비보잉 속에 두시간이 순삭됐다. 추천하고 싶은 멋진 쇼 뮤지컬!“등의 호평과 본 공연을 향한 폭발적인 관심을 받으며 성공적인 쇼케이스를 마무리했다.

작품은 한국, 중국, 일본 삼국의 역사에 모두 기록된 위안 장보고를 주인공으로, 철저한 계급사회였던 통일신라 시대를 배경으로 했다. 천민으로 태어나 모두가 반대했던 꿈에 뜨거운 열정으로 도전했던 주인공 우주(장보고)가 이뤄낸 기적을 통해 보는 이들에게 또 다른 희망을 전하며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장보고의 희망적인 이야기는 스토리텔러 그룹 ‘오션스’를 통해 특별한 형식으로 전해진다. 윤소호, 백인태, 강찬, 진호, 김찬호, 정원영, 김지휘, 신은총, 윤석원이 맡은 다섯 명의 이야기꾼 우주, 스카이, 랜디, 아쿠아, 쏠리어는 관객들과의 활발한 소통으로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또한 작품 내내 이들은 작품 적재적소에서 등장인물로 활약하며 섬세한 표현력과 감정으로 관객들의 몰입을 이끌어냈다.

오션스가 전달하는 이야기는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음악과 퍼포먼스로 재구성되어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작품의 음악은 팝, 뮤지컬, 힙합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서사에 어울리는 분위기를 완벽하게 구현했다. 여기에 묘기에 가까운 브레이크와 강렬한 에너지의 스트릿 댄스와 코레오를 소화하는 코스모스와 한국적인 흥이 넘치는 화려한 전통 연희를 선사하는 아라리오의 퍼포먼스의 결합은 뮤지컬을 뛰어넘는 새로운 형식으로 관객들을 장악했다. 

특히 ‘오션스’에는 EMK 최초의 역사 픽션 뮤지컬로, 한국의 역사를 가장 체계화된 문화 콘텐츠로 탄생시키며 K-콘텐츠의 저력을 확인했다는 대중과 언론의 호평이 쏟아졌다. 국악부터 댄스까지 다양한 장르의 음악들과 무대 전면을 화려하게 수 놓은 LED 패널들은 통일신라와 당나라를 넘나드는 장보고의 여정을 사실적으로 표현하며 환상적인 무대를 탄생시켰다. 

여기에 바다와 육지를 오가며 활약하는 시공간적 장면들을 독보적인 영상 디자인으로 표현하여 관객들의 몰입도를 극대화 시켰다. 뮤지컬 '오션스'는 한국만의 아름다움을 풍부하게 표현해낸 무대와 소품 등에 다채롭고 세련된 무대 연출이 더해져 완벽한 창작 뮤지컬의 신세계를 선보였다.

EMK가 선보이는 또 하나의 오리지널 창작 뮤지컬 '오션스'는 부와 가난이 대물림되는 현시대가 엄격한 계급 제도에 따라 억압된 삶을 살 수밖에 없었던 800년대의 통일신라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는 점에서 시작했다. 천민 출신으로 이름조차 없었던 장보고가 끊임없는 노력으로 동아시아 전체를 움직이는 무역항을 건설하고 능력으로만 인물을 발탁하는 파격 행보로 많은 이들에게 꿈을 심어주었던 것과 같이 뮤지컬 ‘오션스’는 관객에게 꿈과 희망을 선사하는 단 하나의 작품으로 남았다.  

뮤지컬 ‘오션스’는 뮤지컬 ‘마타하리’, ‘웃는 남자’, ‘엑스칼리버’ 등 창작 뮤지컬과 뮤지컬 '엘리자벳', '팬텀', '레베카' 등 라이센스 뮤지컬을 최고의 흥행작으로 탄생시킨 엄홍현 총괄 프로듀서를 필두로, 뮤지컬 ‘프리다’의 성공 신화를 쓴 추정화가 대본, 가사, 연출을 맡아 또 한 번의 웰메이드 창작 뮤지컬을 탄생시킬 전망이다. 뮤지컬 ‘프리다’, ‘은밀하게 위대하게’ 등에서 작품의 서사를 그대로 담아낸 선율로 믿고 듣는 작곡가로 꼽히는 허수현이 음악을 맡았다.

한편, 작품성, 대중성, 화제성을 모두 잡은 K-뮤지컬의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갈 뮤지컬 '오션스'는 지난 4일까지 코엑스아티움에서 쇼케이스를 마무리하고 본공연을 준비 중이다. 

 

[자료제공=EMK뮤지컬컴퍼니]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767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꿈을 향한 집념이 이뤄낸 기적! 뮤지컬 ‘오션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