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7-27(금)

예술을 통해 세상을 읽고 배우는 ‘서울예술학교, 오늘’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6.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은 예술을 통해 세상을 읽고 배우는 <서울예술학교, 오늘>을 새롭게 선보인다. 오는 24일(금)부터 25일(토)에 진행하는 사전행사를 시작으로 11월까지 서울예술교육센터(용산), 서서울예술교육센터(양천),대학로센터(종로), 서울무용센터(서대문) 등 서울 곳곳에서 15개 프로그램들이 진행된다.

 

2022061727322635.jpg

 

<서울예술학교, 오늘>은 시민들이 동시대(오늘) 예술과의 소통을 좀 더 강화하고자 시범적으로 도입한 사업이다. 프로그램은 그동안 서울문화재단 예술 창작지원 사업에 선정돼 예술적 가치와 역량을 증명하고 있는 동시대 예술가들과 함께 진행한다. 예술가의 창작 활동이 시민의 삶에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는 경험을 통해 예술가와 시민이 가르치고 배우는 관계를 넘어 삶이 예술이 되고, 예술이 배움이 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먼저 사전행사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오픈 클래스 ‘배움이 되는, 예술’이 오는 24일(금)과 25일(토) 양일간 서울문화재단 대학로센터와 서울예술교육센터에서 진행된다. 용산에 위치한 서울예술교육센터 1층 감정서가에서는 전 추계예대 판화과 교수인 정원철 교수의 진행으로 1부 ‘예술은 우리의 삶과 어떻게 만나는가’, 2부 ‘우리의 예술, 우리의 창작, 어떻게 예술이 되는가’를 주제로 아티스트 토크를 진행한다. 1부에서는 최근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정은혜 작가의 어머니이자 《또리네 집》 ‘사이사이’ 등을 그린 장차현실 만화가와 아픈 가족을 돌보는 청년에 대해 기록한 책 《아빠의 아빠가 됐다》 《새파란 돌봄》을 펴낸 작가이자 영화감독인 조기현 작가가 함께 예술 작업이 개인의 삶에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 이들 또한 한 사람의 시민으로서 예술이 삶을 살아가는데 있어 어떤 배움이 될 수 있는지를 짚어본다.


2부에서는 ‘우리의 예술, 우리의 창작, 어떻게 예술이 되는가’를 주제로 이세승, 이주원, 전유진, 하소정 등 4명의 예술가와 함께 오늘날 ‘배움으로서의 예술’이란 무엇인지, 우리는 왜 예술을 배워야 하며 앞으로 추구해야 할 예술교육의 의미와 가치는 무엇인지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다.


대학로에 위치한 대학로센터에서는 4개의 프리뷰 워크숍(원데이 클래스)을 통해 예술가와 함께 전반적으로 프로그램을 톺아볼 수 있다. 워크숍 참여자에 한해 하반기에 이어질 본 프로그램에 사전 접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사전행사를 마치면 오는 7월부터 11월까지는 본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서울예술교육센터에서는 ▲교육예술가(TA, Teaching Artist)로 활동한 신현지 작가가 소설 작품을 시각화하는 프로그램 ‘다시 만난 세계(가제)’(7.29~9.2.) ▲이소연 시인이 삶의 전환기를 맞이한 50~60대 중장년을 대상으로 생애전환에 관한 시 창작 프로그램‘1+1=창문(가제)’(9.16~10.28) ▲융합예술 창·제작 지원사업에 선정된 바 있는 전유진 작가가 전기 에너지를 기반으로 풀어내는 융합 예술교육 프로그램‘잠재하는 에너지’(10.16.~11.6.) 등이 펼쳐진다. 더불어 서울예술교육센터 ‘감정서가’에서는 오는 11월까지 예술로 자신의 감정을 다루는 다양한 예술교육 활동도 이어진다.


서서울예술교육센터에서는 ▲탈춤의 원리와 정신을 기반으로 동시대 관객과 함께 공연을 만드는 ‘천하제일탈공작소’의 프로그램 ‘오늘의 탈춤’(7월) ▲지난 2019년 최초예술지원 사업에 선정된 하소정 작가의 우드카빙(나무를 조각해서 장식품이나 도구를 만드는 작업) 워크숍‘나만을 위한 작은 쉼, 나무살림 만들기(가제)’ 프로그램(8~10월)이 진행된다.


서울무용센터에서는 독립안무가이자 공연연출가, 무용교육자로 활동하고 있는 이세승 작가가 무용 워크숍을 통해 시민들이 현 시대의 무용예술을 이해하고 몸의 감각을 깨워보는 ‘용용 추겠지(가제)’(8~9월)를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서울예술학교, 오늘>은 서울시뮤지컬단과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과 협력해 프로그램의 전문성을 키웠다. 서울시뮤지컬단의 하반기 라인업 중 하나인 소설 원작 뮤지컬 <원더보이>와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의 전시를 기반으로 한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이창기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서울예술학교, 오늘>은 시민 모두가 예술교육에 한걸음 가깝게 다가가는 계기이자 예술가에게는 창작활동이 교육으로 이어질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번 사업이 예술 생태계 선순환 구조에 기여할 수 있길 기대 한다”고 전했다.


<서울예술학교, 오늘>의 모든 프로그램은 예술에 관심 있는 성인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 (문의: 02-758-2117)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52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예술을 통해 세상을 읽고 배우는 ‘서울예술학교, 오늘’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