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19(토)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채종협, 뜨거운 박주현에 스며들었다 ‘혼합복식조 결성!’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4.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박주현과 채종협이 혼합복식 파트너가 됐다.


4월 21일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연출 조웅/극본 허성혜/제작 블리츠웨이스튜디오/이하 '너가속') 2회에서는 박태양(박주현 분)과 박태준(채종협 분)이 혼합복식 파트너가 되기까지의 과정이 그려졌다. 점점 가까워지는 두 사람의 관계가 시청자들의 마음도 설레게 했다.

 

2022042249534301.jpg

 

비슷한 시기에 유니스에 굴러들어온 외부인 박태양과 박태준. 나이도 같고 이름도 비슷한 이들은 ‘쌍박’이라 묶여 불렸다. 두 사람의 입단으로 감독 이태상(조한철 분)은 새롭게 팀을 편성하고자 했다. 하지만 박태양이 뇌물을 먹였다는 오해에 빠져 있는 유니스 선수들은 모두 박태양과 한 팀이 되는 걸 거부했다.


이에 박태양은 직접 복식 파트너를 구하는 수밖에 없었다. 박태양이 점 찍은 파트너는 바로 박태준. 비단 그와 열두 살 때부터 특별한 인연으로 엮여 있어서 만이 아닌, 그의 경기를 충분히 지켜보고 내린 결정이었다. 목표를 정하면 뜨겁게 달려드는 박태양은 박태준이 가는 곳마다 나타나 “나 좀 책임져주라”라고 설득했다.


운동을 그저 직업으로만 생각하는 박태준에게는 그런 박태양의 뜨거움이 부담이었다. 그는 신장 차이 때문에 하이파이브를 할 수 없다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박태양을 끝내 거절했다.


이런 가운데 박태양의 외로움은 더욱 커져만 갔다. 유니스 내 따돌림이 심해지는 것은 물론, 3년 만에 하는 강도 높은 운동에 몸도 지쳐갔던 것. 결국 박태양은 눈물을 터뜨렸다. 박태준은 “절대로 잘할 수가 없겠지. 운동선수한테 한번 지나간 전성기는 절대 되돌 아오지 않으니까! 난 끝났으니까”라고 울분을 토하는 박태양을 달래주기는커녕 오히려 “네가 드디어 우는구나”라고 좋아했다.


박태준은 거기서 멈추지 않고 유니스 사람들에게 박태양이 운다고 알리며 그를 더욱 놀렸다. 어느새 박태양은 눈물을 닦고 박태준을 막기 위해 그를 쫓아갔다. 박태양이 눈물을 그친 걸 보고 나서야 박태준은 “우리 파트너 하자”고 그의 제안에 응했다. 이어 “네가 원할 때까지, 내가 네 뒤에 버티고 있을게”라는 그의 역제안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박태양은 박태준의 제안에 바로 답하지 않았다. 이번엔 박태준이 그를 따라다니는 모양새가 됐다. 드디어 결심을 굳힌 박태양. 그는 박태준에게 “너, 내 뒤에 딱 붙어 있어라. 코트 위에서”라고 답하며 새로운 혼합복식조 탄생을 알렸다. 마지막으로 앞서 키 차이 때문에 못했던 하이파이브를 점프로 멋지게 성공해냈다.


절절한 사랑 고백도, 강렬한 스킨십도 없었지만 그래서 더욱 설레는 두 사람이었다. 특히 엔딩에서 하이파이브를 하며 환하게 웃는 박태양과 박태준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심장을 제대로 저격했다. 이제 박태양과 박태준은 본격적으로 파트너가 되어 함께 코트 위에 설 예정이다. 벌써부터 이토록 설레고 사랑스러운 두 사람이, 함께 훈련하고 경기에 나가며 어떤 이야기를 펼칠지 기대되고 기다려진다.


KBS 2TV 수목드라마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자료제공=블리츠웨이스튜디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010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채종협, 뜨거운 박주현에 스며들었다 ‘혼합복식조 결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