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1(일)

뮤지컬 ‘명성황후’, 코로나 확산세에 따라 공연 개막일 연기 결정

뮤지컬 ‘명성황후’, 연기된 기간만큼 더욱 최선을 다해 25주년 공연 무대에 올릴 예정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2.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뮤지컬 ‘명성황후’(프로듀서 윤홍선, 연출 안재승) 25주년 기념 공연이 2주간의 개막 연기를 결정했다.

 

 

[2021 명성황후] 포스터_제공 (주)에이콤.jpg

 

한국 뮤지컬 역사의 기념비적인 공연이 될 뮤지컬 ‘명성황후’의 제작사 에이콤(대표 윤홍선)현재 확산세에 있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정부의 정책에 적극 협조하고, 배우와 스태프의 안전한 제작 환경과 코로나19에 대한 관객분들의 염려를 충분히 고려해 공연 개막 연기를 결정하게 되었다. 공연에 참여하고 기다려 주신 많은 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개막에 연기에 따라,티켓 예매가 가능했던 2021 1 6일부터 1 24일까지의 예매 건들은 일괄적으로 취소될 예정이다.

 

뮤지컬 ‘명성황후’ 25주년 기념 공연을 약 2년 여간 준비하며프로덕션의 대대적인 변화를 준비했다. 기존의 성스루(Sung Through) 형식에서 드라마를 강화하며 새롭게 대본이 다듬어지고, LED를 이용한 파격적인 무대 디자인의 변화와 세계적인 작곡가 양방언이 참여해 뮤지컬 넘버 전곡을 새롭게 편곡하고, 기존의 의상을 버리고 더욱 화려해진 의상을 새롭게 제작하여 지난 25년을 기념함과 동시에 앞으로 새롭게 변화할 뮤지컬<명성황후>를 선보일 예정이었다. 또한, 김소현, 신영숙, 손준호 등의 이전 캐스트들과 강필석, 박민성, 윤형렬, 이창섭(BTOB) 등의 새로운 캐스트가 합류해 안정적이면서 이전 공연과는 다른 변화된 프로덕션을 준비중이다.

 

뮤지컬 ‘명성황후’ 제작사인 에이콤의 윤홍선 대표는지난 3개월 점점 힘들어지는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해 공연을 준비해주신 배우들과 스태프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25주년 기념 공연을 기다려 주신 관객분들께는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 지난 2년 여간의 준비가 헛되지 않도록, 그리고 코로나19로 지쳐 계신 많은 분들께 뮤지컬 ‘명성황후’가 조금의 위로를 전할 수 있도록 공연을 무대에 올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뮤지컬 ‘명성황후’의 대표곡백성이여 일어나라”의 메시지처럼 많은 분들께서 지치지 마시고 힘든 지금 이 시기를 함께 이겨냈으면 한다. 개막이 연기된 기간만큼, 개막일까지 더욱 최선을 다해 25주년 프로덕션을 준비하겠다.”고 공연 개막 연기에 대한 양해를 구했다.

 

뮤지컬 ‘명성황후’1995년 예술의전당에서 초연된 이후뉴욕과 런던, 캐나다 등에서 공연되며 한국 뮤지컬의 위상을 높이고 저력을 보여준 작품이다. 조선 왕조 26대 고종의 왕후로서 겪어야 했던명성황후의 비극적 삶뿐만 아니라 자애로운 어머니의 모습과 격변의 시대에 주변 열강들에 맞서 나라를 지켜내려 노력한 여성 정치가로서의 모습을 담아내어 대중과 평단에 큰 인상을 주었으며, 무엇보다 한국인의 정서를 담아낸 한국인이 만든 대형 뮤지컬이라는 점에서 높은 의미를 지녔다.

 

뮤지컬 ‘명성황후’ 25주년 기념 공연은 2주의 개막 연기 기간 동안 더욱 내실을 다져 119()부터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01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뮤지컬 ‘명성황후’, 코로나 확산세에 따라 공연 개막일 연기 결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