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7-17(금)

서울 공연, 폐막 앞둔 뮤지컬 ‘그날들’, 배우들이 전하는 마지막 인사

‘정학’과 ‘무영’이 전하는 막공 인사, 서울 공연 종료 후 지방투어로 다시 만나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5.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19년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며 화제를 모았던 대한민국 대표 창작 뮤지컬 <그날들>이 서울 공연 폐막을 앞두고 제작사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배우들의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지난 27일, ‘필정학으로 불리우며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 내공을 보여준 정학역의 이필모가 가장 먼저 <그날들>의 마지막 공연으로 관객들을 만났다. “슬프고도 아름다운 그대들의 삶을 응원하며라며 마지막 공연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이어 무영 이라는 애칭을 받으며 뮤지컬 데뷔 무대임에도 불구하고 위트있고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준 무영 역의 윤지성은 오는 3일 막공을 앞두고 환한 미소와 함께 그날들의 역사 속에 함께 해서 행복했다.고 인사를 전했다.

 

[그날들] 마지막 인사_정학 역_이필모 (제공-horz.jpg

 

시간에 따라 변화하는 감정을 섬세하고 탄탄한 연기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정학 역의 최재웅2019년 <그날들>을 사랑해주신 관객 여러분 대단히 감사합니다. 메시지를 전하고, <그날들>의 초연부터 함께 해오며 무영의 정석을 보여준 무영 역의 오종혁은 이제 얼마 남지 않은 <그날들>, 관객분들의 사랑으로 마지막까지 행복하게 무대에 오르겠다.고 감사함과 아쉬움을 남겼다.

 

[그날들] 마지막 인사_정학 역_최재웅 (제공-horz.jpg

 

카리스마와 위트 있는 이중적인 매력을 보여준 정학 역의 엄기준은 뮤지컬 <그날들>은 계속 될 것이다.고 전하며 폐막의 아쉬움을 남기며 <그날들>에 대한 애정을 보여줬다. 자신의 세번째 뮤지컬 <그날들>에서 무영으로 완벽하게 제 옷을 입은 온주완은 잊지 못할 시간들 관객분들과 같이 한 6개월 너무 행복했다. 다시 돌아올 그날까지. <그날들>을 사랑해줘서 감사하다.고 마지막 소감을 남겼다.

 

[그날들] 마지막 인사_정학 역_엄기준 (제공-horz.jpg

 

뮤지컬 <그날들> 초연부터 함께 해오며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무대를 장악한 정학 역의 유준상은 또다시 만나는 그날들까지. 안녕이라며 다음 시즌을 기약했고, 유쾌하고 밝은 이미지로 무영의 매력을 보여주며 여심을 사로잡은 무영 역의 남우현은 <그날들>과 함께시간들 영영 잊지 못할 것이다. 남무영을 사랑해주신 모든 관객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배우 남우현을 응원해달라.고 마지막 공연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그날들] 마지막 인사_정학 역_유준상 (제공-horz.jpg

 

뮤지컬 <그날들>은 고(故) 김광석의 부른 명곡들로 구성된 주크박스 뮤지컬로 청와대 경호실을 배경으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20년 전 사라진 그 날의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룬다. 2013년 초연 이후 세대를 불문하고 꾸준히 사랑받으며 이번 공연까지 평균 객석점유율 90%, 총 누적 관람 관객 50만명을 돌파했다.

 

한편, 창작뮤지컬의 스테디셀러 <그날들>은 56일(월)까지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되며, 서울 공연 이후 익산, 부산, 대구, 진주에서 지방 투어 공연을 이어간다.

 

[사진제공=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전체댓글 0

  • 7844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 공연, 폐막 앞둔 뮤지컬 ‘그날들’, 배우들이 전하는 마지막 인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