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05-23(목)

인간 내면의 선과 악에 대해 이야기하는 창작뮤지컬 ‘더캐슬’

2017 스토리 작가 데뷔 프로그램 '글로컬 뮤지컬 라이브' 선정작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4.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인간 내면의 선과 악, 그리고 실존에 대해 이야기하는 창작뮤지컬 ‘더캐슬’의 프레스콜이 지난 25일 대학로 예스24 스테이지 1관에서 열렸다. 해당 행사에는 개인 사정으로 참석하지 못한 배우 김경수를 제외한 모든 출연진이 참석하여 하이라이트 장면을 시연하였으며, 장면 시연 후 성종완 연출이 합류하여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후 포토타임을 가지며 행사를 마무리했다.

 

BF0A9371.jpg

 

뮤지컬 ‘더캐슬’은 실제 벌어진 미국 최초의 연쇄 살인 사건의 주인공 하워드 홈즈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했지만, 허구의 캐릭터와 스토리를 재구성하여 독창적인 작품을 완성시켰다. 시카고에서 호텔 '캐슬'을 운영하고 있는 하워드 홈즈, 새로운 세상을 찾아 시카고에 온 벤자민과 캐리, 거리에서 지나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리는 소년 토니까지. 인물들은 선과 악, 혹은 그 사이에서의 갈등과 분노를 표현하며 스토리를 풍성하게 이끌어 간다.

 

BF0A0015.jpg

 

극의 배경이 되는 호텔 '캐슬'은 실제로 존재했던 죽음의 호텔이었다. 실존 인물인 하워드 홈즈는 1893년 시카고 엑스포에 많은 사람들이 참가할 것을 예상하고 캐슬이라는 호텔을 지었다. 하지만 그것은 돈벌이 수단이 아닌 살인을 목적으로 한 호텔이었다. 오직 살인을 위한 호텔이었기에 구조적인 치밀함을 갖추고 있었다. 완전한 방음으로 어떤 소리도 새어나가지 않으며, 객실들을 연결하는 비밀 출구가 있었고, 시체를 자동으로 암매장하는 기계도 갖추고 있었다고 한다.

 

BF0A0133.jpg

 

BF0A0672.jpg

 

실존 인물에서부터 출발한 하워드 홈즈는 의과 대학에서 해부학을 공부한 의사 출신으로 뛰어난 언변과 다정한 눈빛, 매너를 갖추고 있다. 하지만 그의 내면엔 섬뜩한 악이 도사리고 있었다. 보여지는 친절을 통해 신분이 불분명하고 여건이 어려운 사람들에게 접근하여 호텔에 머무르게 한 후 연쇄 살인을 저지른다.

 

BF0A9396.jpg

 

BF0A9541.jpg

 

BF0A9659.jpg

 

벤자민 핏첼과 캐리 캐닝은 그저 평범한 삶을 살고 싶다는 목적으로 시카고를 찾았다. 벤자민 핏첼은 자신의 존재 이유가 오직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는 것이라 생각하며, 그것을 위해서는 그 무엇도 감당할 수 있다고 여기는 인물이다. 캐리와 함께 새로운 신분으로 행복한 가정을 꾸리겠다며 시카고에 방문했지만, 호텔 캐슬 안에서 자신의 어두운 내면과 마주하고 예상치 못한 자신과의 싸움을 시작한다.

 

BF0A0635.jpg

 

캐리 캐닝은 자신을 위해서 거침없이 행동하는 캐릭터다. 공연 초반에는 현실에 대한 두려움과 공포심을 강하게 표현한다. 하지만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자신의 행복을 찾겠다는 목표가 생긴 후 그것을 위해 거침없이 나아간다. 더 이상 사회의 약자, 피해자가 되지 않겠다는 캐리의 주체의식은 극의 후반부에 도달할 때 절정에 다다른다.

 

BF0A0213.jpg

 

BF0A0380.jpg

 

BF0A0889.jpg

 

BF0A9825.jpg

 

남루한 차림새, 가진 거라곤 스케치북과 그림 도구뿐인 토니는 호텔 '캐슬' 앞을 지나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리며 하루를 보낸다. 그저 빈민촌에 사는 평범한 소년으로 보이지만 사람의 생각과 상황을 꿰뚫어보는 듯한 범상치 않은 그의 대사와 행동은 극에 긴장감을 더한다.

 

서로 다르면서도 강렬한 캐릭터와 그들의 관계성을 통해 벌어지는 이야기를 통해 관객들에게 긴장감을 선사하고 몰입도를 높일 뮤지컬 ‘더캐슬’은 6월 30일까지 대학로 예스24 스테이지 1관에서 만날 수 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983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간 내면의 선과 악에 대해 이야기하는 창작뮤지컬 ‘더캐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