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15(화)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재탄생한 뮤지컬 ‘하늘을 난 라이트 형제’

“아이들에게 포기하지 않는 자세를!”, 과학기술정보통신부ㆍ한국과학창의재단 후원 창작 과학 어린이 뮤지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3.0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스타플레이스이엔티가 제작하는 창작 과학 뮤지컬 <하늘을 난 라이트 형제>가 오는 3 22()부터 3 23()까지 명보아트홀 다온홀에서 공연한다.

 

하늘을난라이트형제 포스터.jpg

 

하늘을 난 라이트 형제는 어린이를 위한 뮤지컬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 주최로 열린 ‘2018 과학스토리 기반 과학융합 콘텐츠 창작 프로젝트 및 크리에이터 지원 사업의 선정작품 중 하나로 제작되었다.


과학 창작 뮤지컬 <하늘을 난 라이트 형제>의 원작인 뮤지컬 <라이트 플라이어>는 국민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하는 스토리 작가 데뷔 프로그램 'S.T.E.P.Ⅱ’로 선정된 뮤지컬로 2018년 상반기에 공연되었던 작품이다.


스토리 데뷔 작가 프로그램 ‘S.T.E.P.(Story Teller Elevating Platform)’은 이야기 산업의 인프라 확대 및 스토리의 양적질적 향상을 위한 신진작가 육성을 목표로 인문, 예술, 공학 등을 융합한 ‘Dramatix Workshop’ 및 전문 멘토링을 통해 연극, 뮤지컬 등 스토리 창작자들의 콘텐츠 기획 및 개발 단계부터 공연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이러한 플랫폼을 거친 <라이트 플라이어>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과학문화산업 혁신성장 전략중 과학문화 콘텐츠산업 육성의 일환으로 선정되어 어린이 창작 과학 뮤지컬 <하늘을 난 라이트 형제>로 재탄생 된 것이다.


<하늘을 난 라이트 형제>는 호기심은 많지만 끈기가 부족하여 쉽게 포기하는 하나라는 아이가 비행기 조종사인 삼촌과 함께 시간여행을 떠나 라이트 형제를 만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하늘을난라이트형제1.jpg


라이트 형제는 천 번의 실패와 보잘것없는 성공도 소중하게 생각하며 그 안에서 가능성을 발견하려고 노력하는 과정을 극을 통해 보여준다.


이 뮤지컬을 통해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끝까지 포기 하지 않고 노력하는 과정이 있어야 한다는 교훈을 주는 작품으로, 어린이뿐만 아니라 현대를 살아가는 어른들에게도 많은 공감을 받을 수 있어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공연이다.


<하늘은 난 라이트 형제> <맘마미아>, <모차르트 오페라 락>, <싱잉인더레인> 등의 뮤지컬을 연출한 김재성 연출이 맡았고, 어린이 뮤지컬은 처음인 실력있고 연기력이 탄탄한 배우들(민서준,정한슬,이원장,이민재,장원령,최소영,박규연)이 함께 참여하여 어린이 뮤지컬의 격을 높여주고 있어 많은 사람들에게 기대를 받고 있다.

 

하늘을난라이트형제4.jpg

 

창작 과학 어린이 뮤지컬 <하늘을 난 라이트 형제> 3 22, 23일 명보아트홀 다온홀에서 공연할 예정으로 공연 시간은 총 70분 정도며, 4세 이상 입장 가능하다. 입장료는 R 3만원, S 2만원이며 티켓은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840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재탄생한 뮤지컬 ‘하늘을 난 라이트 형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