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12(토)

통합검색

검색형태 :
기간 :
직접입력 :
~

문화 검색결과

  • 꺼지지 않는 희망의 기록, 불꽃 같은 사랑의 대서사시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14일 성황리 마무리!
    3.1운동 100주년 기념 창작뮤지컬 ‘여명의 눈동자’가 14일 장대한 막을 내렸다.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동명의 드라마를 극화한 작품으로 일제 강점기인 1943년 겨울부터 한국 전쟁 직후 겨울까지 동아시아 격변기 10년의 세월을 겪어낸 세 남녀의 지난한 삶을 통해 한민족의 가장 가슴 아픈 역사와 대서사를 완성도 높게 담아낸 창작 뮤지컬이다.   여명의 눈동자 공연 장면[사진제공=쇼온컴퍼니]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시작 전부터 많은 고난과 어려움이 있었지만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힘을 합심하여 끝까지 무대를 올렸고 그 결과 개막 후 많은 언론과 평단, 관객들에게 호평 세례를 받았다.   런웨이 형태의 무대는 배우들의 뜨거운 에너지로 가득 메워 오히려 화려한 세트보다 더 극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으며, 무대 위로 올린 나비석은 객석과의 거리를 좁혀 배우들의 표정과 몸짓을 더욱 가까이서 느끼게 해 생동감을 더했다는 평이다.   특히, 극 중 ‘여옥’ 역에 김지현, 문혜원과 ‘대치’ 역에 박민성, 김수용, 김보현, ‘하림’ 역에 테이, 이경수뿐만 아니라 구준모, 조태일, 김진태, 조남희, 김정렬, 유보영, 민시양, 선한국, 조환지 등 국내 실력파 배우들과 최고의 앙상블 배우들은 무대 위 폭발적인 에너지로 그 시대의 아픔을 맨 몸으로 겪어야만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장중하면서도 아름답게 표현해내 관객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또한 원작 드라마의 애절한 선율의 테마곡을 포함해 극 전반에 흐르는 서정적이면서도 강렬한 선율의 넘버는 무대를 가득 메움과 동시에 서사를 더욱 촘촘하게 결합시켜 깊은 울림과 감동을 전해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배우와 관객이 함께 역사의 길을 걸어 가자는 컨셉으로 새롭게 재 탄생한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3.1절과 건국의 소중한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우리의 아픈 역사를 예술로 승화시킨 감동을 현대를 살아가는 관객들에게 선사하며 14일 뜨거운 환호 속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 문화
    • 공연
    • 뮤지컬
    2019-04-15
  • 뮤지컬 ‘뱀파이어 아더’ 성황리 폐막
    스토리작가 데뷔 프로그램 블랙앤블루 시즌4를 통해 개발 된 뮤지컬 ‘뱀파이어 아더’가 지난 2월 10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지난해 11월 30일 개막을 시작으로총 86회의 공연을 성황리에 마친 뮤지컬 ‘뱀파이어 아더’는 송곳니도 없고 날지도 못하는 뱀파이어 소년의 미스터리한 이야기라는 독특한 소재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시간이 멈춘 ‘아더 코필드’ 저택의 젊고 아름다운 당주 아더와 그를 보살피는 인간 집사 존,그리고 그들의 세상에 뛰어든 엠마,이 세 사람의 기묘하고도 아름다운 이야기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    금번 작품을 통해 데뷔한 서휘원 작가의 재기발랄한 상상력과 떠오르는 신진 작곡가 김드리의 만남에, 작품 개발 단계서부터 김동연 연출과 양주인 음악감독, 그리고 한정석 작가(드라마터그)의 멘토링과 협업을 통해 1년여의 작품 개발을 거쳐성공적인 초연을 올릴 수 있었다.    날아오를 날을 꿈꾸는 뱀파이어 아더 역할을 맡았던 오종혁, 기세중, 이휘종 배우는 그동안 보지 못했던 새로운 캐릭터로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였다. 코필드 저택을 지키며 아더만을 위해 헌신하며 살아가는 존 역할의 김수용, 윤석원, 정민 배우는 무게감 있는 열연으로 무대를 채웠다. 아더에게 새로운 세상을 꿈꾸게 해준 엠마 역의 유주혜, 홍지희 배우는 당돌한 캐릭터로 관객들에게 확실히 눈도장을 찍었다.    창작 개발 플랫폼을 통해 신진 작가의 데뷔 발판을 마련함과 동시에 개성 강한 캐릭터와 소재로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던 뮤지컬 ‘뱀파이어 아더’는 지난해 11월 30일부터 2월 10일까지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공연 되었다.
    • 문화
    • 공연
    • 뮤지컬
    2019-02-11
  • 지난 14일 뮤지컬 ‘뱀파이어 아더’ 프레스콜 진행
      지난 14일 오후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뮤지컬 <뱀파이어 아더>의 프레스콜이 열렸다.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11월 30일 막이 오른 뮤지컬 <뱀파이어 아더>는 자신을 뱀파이어라고 칭하는, 그러나 송곳니도 나지않고 날지도 못하는 뱀파이어의 미스터리한 이야기이다. 충무아트센터의 대표 창작 지원 프로그램인 스토리작가 데뷔 프로그램 블랙앤블루 지난 시즌을 통해 선정, 개발된 뱀파이어 아더는 약 1년 6개월의 개발을 거쳐 공연으로 선보이게 되었다. 서휘원 작가와 김드리 작곡가의 재기발랄한 상상력을 통해 탄생한 뱀파이어 아더는 김동연 연출과 양주인 음악감독, 한정석 작가의 멘토링과 협업으로 완성되었다. 본 프레스콜 행사에는 전 배우의 하이라이트 시연과 포토타임, 창작진과 함께하는 기자간담회까지 약 90분간 진행되었다.       송곳니도 나지 않고 아직 날지도 못하지만 자신을 용감하고 멋진 뱀파이어라고 소개하는 넘버인 '용감한 뱀파이어'는 아더 역의 오종혁 배우가 선보였으며, 런던 거리에서 거칠게 살아온 엠마가 배고픔과 경찰에 쫓겨 헤매다 아더 코필드 성에 들어와 처음으로 뱀파이어와 마주하는 장면인 '어두운 방안에 저것과 나'에서는 아더 역의 오종혁 배우와 엠마 역의 유주혜 배우가 열연을 펼쳤다.     아직 온전하지 않아 바깥 세상을 나갈 수 없는 아더를 위해 헌신하는 집사 존은 뱀파이어인 아더를 무서워하거나 두려워하지 않는다. 늘 존에게 어머니 이야기를 묻는 아더와 그에 답하는 존이 각자의 앞날을 생각하며 부르는 '그날이 오면'에는 존 역의 윤석원 배우와 아더 역의 오종혁 배우가 무대에 올랐다.             엠마는 아더가 아직 사람을 물 수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엠마는 저택에 조금 더 머물게 된다. 글을 모르던 엠마는 아더에게 글을 배우고 아더는 엠마에게 성 밖의 바깥 세상에 대해 배우게 된다. 엠마와 아더는 함께하는 시간이 늘어나며 점점 가까워지게 된다. 해당 장면을 보여주는 넘버 'A,B,C,D,E,F'와 '자꾸만 너에게'의  장면은 아더 역의 이휘종 배우, 엠마 역의 홍지희 배우, 존 역의 김수용 배우가 시연을 선보였다.       한편의 동화같은 소년, 소녀의 이야기를 담고있으며 어우러지는 영상이 돋보이는 '히스 꽃'은 존 역의 김수용 배우가 열연했다.           엠마에 대한 마음을 뱀파이어 각성으로 착각한 아더는 엠마를 해치지 않기 위해 그녀를 저택에서 내보낸다. 다시 거리로 돌아간 엠마, 그런 엠마를 그리워하는 아더, 그와는 상반되게 둘만의 일상으로 돌아와 평온을 되찾은 존. 세사람의 이야기가 드러난 넘버 '하루 또 하루'와 처음으로 바깥 세상, 햇살과 마주하게 된 아더의 '알고싶어'에는 아더 역의 기세중 배우와 존 역의 정민 배우, 엠마 역의 유주혜 배우가 분했다.      창작 개발 프로그램을 통해 데뷔하는 신진 창작진과 함께, 대한민국 최고의 크리에이티브 군단의 합류. 그리고 실력파 뮤지컬 배우들이 총 집합한 뮤지컬 <뱀파이어 아더>는,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에서 2019년 2월 10일까지 공연된다.  
    • 문화
    • 공연
    • 뮤지컬
    2018-12-17
비밀번호 :